• [연예/스포츠] KBS "한상헌 아나운서, '생생정보' 등 하차 논의 맞다"

  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

  • 글쓴이 : 운영자
  • 20.02.20 14:58:54
  • 조회: 102

 KBS "한상헌 아나운서, '생생정보' 등 하차 논의 맞다"



   한상헌 아나운서가 '가세연' 폭로로 인해 프로그램 하차설에 휩싸였다.

KBS 관계자는 20일 뉴시스에 "한상헌 아나운서는 오늘 '2TV 생생정보' 녹화에 참여한다"면서도 "이후 '생생정보'와 '더 라이브' 등 하차를 논의 중인 게 맞다"고 밝혔다.


이어 "가세연에서 폭로한 내용은 개인적인 부분이라서 회사가 공식입장을 낼 부분은 아니다"라며 "여러 구설에 오른 것뿐만 아니라, 다른 일신상의 이유도 있다. 하차 여부는 결정되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"고 했다.

유튜브 채널 '가로세로연구소'(가세연)은 18일 'KBS 더 라이브 진행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성관계 논란'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했다. 최근 술집 여성으로부터 "3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를 폭로하겠다"고 협박을 당한 남자 아나운서는 한상헌이라고 주장했다.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김춘호 판사는 6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(공동공갈) 혐의로 기소된 유흥업소 종업원 A씨와 손님 B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.


전직 기자인 유튜버 김용호씨는 "3억원이나 요구당하기 쉽지 않다. 아나운서 월급을 생각하지 못한, 현실을 잘 모르고 요구한 웃픈 사건"이라며 "A와 지난해 만나 연락처를 교환한 뒤 2~3주에 한 번씩 만나 잠자리를 갖기도 했다"고 주장했다.

강용석 변호사는 "이분이 워낙 안 유명해서 얼굴 보고 알았다. 좌파 성향의 '더 라이브'에 출연하고 있는 한상헌"이라며 "B와 C는 아나운서가 돈이 굉장히 많은 것으로 착각하고 3억을 내놔라 한 것 같은데, 돈이 없으니 200만원을 뜯은 것"이라고 했다.


한 아나운서는 2011년 KBS에 입사, '추적60분' '천상의 컬렉션' 등에서 활약했다. 지난해 7월 도경완 아나운서 후임으로 '2TV 생생정보'에 투입됐다. MC 최욱과 함께 시사 토크쇼 '더 라이브'도 진행하고 있다.


<뉴시스 기사·사진 제공>



Tags :
  •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.
  • 목록으로
  • tweet tweet